2021년 7월의 첫 번째 월요편지, 유별남입니다.

2021-07-05

저 너머에


누군가는 저 너머를 두려워하고

누군가는 그 앞을 막고 있는 벽에 절망하고

누군가는 다리 앞에서 되돌아가려 한다.


나는 

저 너머가 궁금하고

그래서 저 벽을 넘고 싶고, 저 다리를 건널 것이다.


 당신의 앞은 무엇이 가로막고 있는가?

어쩔 것인가?

강원도 강릉

                                                                                                                                                                                              상산(常山) 유별남




2 2

yoobeylnam@gmail.com

Copyright 2019 YOOBEYLNA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