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첫 번째 월요일, 유별남입니다.

2020-11-01
                                              아쉬움             

가을인가? 가을이구나. 가을이었나?
2020년 가을은 은근슬쩍 우리 옆에 왔다가 잠시 머무르고는 북쪽 바람에 밀려 홀짝하고 떠나버린 기분입니다.

강한 햇살에 반짝이는 온갖 화려한 색상들도 어제 내린 비에 거리 위에서 그 남은 색이 바래갑니다.

이렇게 2020년의 마지막을 향해 갑니다. 아쉽지요? 하지만 전 더 기뻐하렵니다. 화려한 가을 단풍을즐기지는못했지만,

그 낙엽이 거름이 되어 다가오는 다음 해의 땅을 더 풍족하게 만들어 줍니다. 계획하였으나 못했던 것, 시작했으나 마무리 하지 못한 것,

마음속에만 다짐했던 것. 이 모든 아쉬움은 낙엽이 땅속으로 스며 들어 영양분이 되어 다시 나무를 키우듯 우리가 나아갈 힘의 영양분이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11월의 첫 번째 월요일입니다. 아직 2020년 두 달 남았네요. 벌써 아쉬워 하긴 좀 이르죠? 신나는 11월이 되시길 응원합니다.

 수악계곡 제주도


                                                                                                                                                                                                    상산(常山) 유별남


                                                       

    

1 0

yoobeylnam@gmail.com

Copyright 2019 YOOBEYLNA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