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의 첫 번째 월요일, 유별남입니다.

2020-09-07

 

                                                                                                    항상 한결같이              
      

미국에 사는 어릴 적 친구에게서 안부 문자가 왔습니다. 코로나 아니었으면 지금쯤 한국에서 다녀 갔었을텐데 하며 2월부터 아이들과 쭉 집에서 생활 중이랍니다. 그러곤 저에게 넌 어떻게 지내? 라는 질문에 “나야 항상 한결같지”라고 무심코 답을 했습니다. 친구의 답은 “사진 보니 한결 맞더라”였습니다.                      

책이 나오거나 간혹 특별한 때에 사람들에게 사인해주는 일이 있습니다. 

“항상 한결같이 잘 되시라고 전 항상 한결같이 ‘항상 한결같이’라고 써드려요, 항상 한결같이 행복하세요!!” 

메마른 날에는 바닥을 보이고 비가 많이 오는 날에는 거침없이 모든 것을 잡아 먹을 듯 흐르는 저 강물은 항상 한결같이 흐르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의 삶이, 삶의 터전이 다른 때보다 급격한 변화에 휩싸이는 어려운 때입니다. 하지만 인간은 살아갑니다. 변화를 무릅쓰고 한결같이 살아갑니다.

그렇게 견디고 이겨내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죠. 잠시 잊고 있었던 제 삶의 바람을 친구의 안부를 통해 다시 기억해냈습니다. 

기분이 좋은 9월의 첫 번째 월요일 아침을 시작해 봅니다.                     

여러분도 “항상한결같이”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시길 응원합니다.


아래 사진은 강원도 평창군 백옥마을에서 만난 평창강의 거친 급류입니다.

강원도 평창군 백옥마을                                                                                              

                                                                                                                                                                                                    상산(常山) 유별남

                                                       


    

                                                       

    




4 3

yoobeylnam@gmail.com

Copyright 2019 YOOBEYLNA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