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9월 첫 번째 월요일.

2022-09-04

 산의 바람을 만나라고 전한 이야기

바람은 손에 잡히지도 않고 보이지도 않지요. 

하지만 바람은 구름을 움직이고 옷깃을 세우게 하지요.

그런 바람을 잡는다는 거 허상을 잡는 걸까요?

내 마음이 굳게 서 있으면 바람도 머무르다 가리라 믿습니다.

                                                                    - 사진을 공부하는 분과 주고받은 편지 중에


남청주                                                                                             

                                                                                                                                                                             상산( 常山)유 별 남 

4 1

yoobeylnam@gmail.com

Copyright 2019 YOOBEYLNA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