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의 첫 번째 월요일, 유별남입니다.

2022-04-03

 기도


"오늘도 새로운 하루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어제의 힘듦을 잊게 하는 편안한 밤을 주시어 감사드리며

밝은 아침을 새로이 맞이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일상 속 매일을 맞이하는 저의 기도입니다.
우리 모두 알게 모르게 마음속으로 새로운 날을 감사히 받아들입니다.

그리고 멀지 않은 오래전 4월, 특별한 기도가 필요했던 이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을 기억해 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매일매일이 절실한 수많은 이들이 동시대에 있습니다.
그들에게 감사의 하루가 이어질 수 있도록 기원합니다.

4월입니다.

전라북도 운곡습지 / 대한민국


                                                                                                                                                                                                                          상산(常山) 유별남


1 0

yoobeylnam@gmail.com

Copyright 2019 YOOBEYLNA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