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3월의 월요편지, 유별남입니다.

2022-03-07

가리워진 길


저 길의 끝에 보이는 빛을 쫓아 숲길을 걷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는 자기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길에서 수많은 다른 이들을 만납니다.

격려해 주고 응원해 주며 같이 빛을 향해 나가는 세상이면 좋겠습니다.

누군가가 나의 손을 이끌어 주리라 믿습니다.

당신이 누군가의 손을 이끌어 줄 수도 있습니다.

주저하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그렇게 한 걸음 두 걸음 앞으로 나아갑니다.

나와 당신, 우리가!

3월의 시작은 이렇게 해보겠습니다.

 제주도/ 대한민국                                                                                               

                                                                                                                                                                                                                            상산(常山) 유별남

                                               


       


    

6 2

yoobeylnam@gmail.com

Copyright 2019 YOOBEYLNAM. All rights reserved.